Non-Hydrochloric Acid Laver
건강한 식탁과 소중한 해양생태계를 위해 정남진 장흥 청정해역에서
무기산유기산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해풍과 햇볕으로만 생산하는 무산 김입니다.

장흥청정김 소개 산(酸)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장흥청정김

    문의전화
  • 1899·8532
  • 고객센터 운영시간 안내
  • 평  일 : 10:00 ~ 17:30
  • 점심 시간 : 12:00 ~ 13:10
  • 토/일요일,공휴일 휴무
    무통장 입금 계좌
  • 농협 : 355·0013·6424·83
  • 예금주 : 주식회사 셀먼(장흥무산김)
  • 기업 : 659·010837·01·021
  • 예금주 : (주)셀먼(유통사업부)

인사말
HOME 장흥청정김 소개인사말

장흥청정김 쇼핑몰에 방문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장흥청정김은 김발을 자연 햇빛과 해풍에 노출(꽈배기)시켜 잡태와 갯병을 제거하는 자연 방식으로 생산하며, 양식때부터 염산 및 유·무기산을 사용하지 않고 김을 양식하여 생산된 전라남도 장흥 지역의 무(無)염산 김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염산을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방식의 김이라고 하여 무산(無酸)이라고 불립니다. 또한 무산 양식이 힘든 "무산 김 양식"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 장흥 어업인이 자발적으로 선포하고 각고의 노력을 거듭해 생산된 무산 김입니다.

이러한 힘든 생산 방식으로 인해 생산이 더디고 수확량이 줄기 때문에 고가의 김으로 판매될 수 밖에 없는 김이었습니다. 그래서 정남진 장흥의 무염산김을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드실 수 있게 포장지 원가절감, 유통단계 간소화를 거쳐 장흥청정김 쇼핑몰을 운영하게 되었으며 무염산김의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좀 더 많은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무산김의 유통 구조는 지리적표시등록을 받은 장흥 청정해역에서 생산된 물김 상태의 무산 김 원초를 마른김 공장을 통해 마른김 작업을 하여 1차 가공을 하고 유통이 되거나, 가공 공장을 보유·운영하고 있는 무산김주식회사에서 김을 수매하여 패키지 가공하여 유통하는 방식이 있으며, 장흥 무산김을 직접 양식·생산·가공·공급하는 어업 경영기업인 들이 유통하는 방식이 있습니다. 이렇게 가공된 김은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게 일반김, 돌김, 재래김, 구운김, 조미김, 도시락김 등 패키지·상품화 하여 판매가 이루어 지며, 소규모 판매 어업인들은 기본 가공을 통하여 재래김, 돌김, 일반김 등으로도 유통을 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장흥에서 생산 가공된 김들이 장흥 무산 김이라고 불리게 됩니다.

간혹 소비자분들께서 장흥 무산 김의 상표가 달라 혼란이 발생하고 있지만 장흥에서 생산되는 김들은 장흥군의 정책과 장흥 어업인들의 결의로 양식하고 무산 방식으로 생산된 것이기 때문에 장흥에서 양식된 김들은 개인이 위법을 하지 않는 한 전부 장흥 무산김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이로인해 소비자분들과 미디어매체를 통해 무산김의 인지도가 생기게 되고 양식이 까다롭지만 좋은 김을 만들기 위해 다른 지역에서도 무산 방식으로 양식한 우수한 김들이 점차 생산되고 늘어가고 있습니다.

저희 장흥청정김 쇼핑몰을 운영하는 셀먼은 2010년 부터 장흥 무산김의 유통 네트워크 구축, 이벤트 및 각종의 홍보마케팅, 판로 구축을 통해 어입인들이 주주로 구성되어 설립된 무산김주식회사에서 생산·가공되어지는 무산김을 유통하여 지금의 무산김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많은 노력을 하였습니다. 이밖에도 정부기관에서 지원하는 유망상품 집중타킷 마케팅지원사업, 수산업 기업화 규모화 제품홍보사업, 지역연고산업 개발지원사업, 지역 특산물 마케팅을 위한 사은품 증정 사업, 친환경 농수산식품 해외마케팅사업 등을 진행하였습니다.

저희 장흥청정김 쇼핑몰은 장흥군에서 무산 김을 생산하는 모든 어업인들의 제품으로 함께 유통·판매하여 소비자들에게 좀 더 폭넓은 선택과 다양한 제품을 소개하고 생산 어업인들의 모든 김을 판매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안정성과 품질의 우수성으로 좀더 사랑받고 많은 분들이 찾을 수 있는 장흥청정김 쇼핑몰이 되겠으며, 장흥군 무염산 김을 사용한 모든 무산김 브랜드들을 많이 사랑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장흥청정김 임직원 일동